연합뉴스

서울TV

‘유 아 낫 어론!’ 딸 셀카에 나타난 마이클 잭슨 유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09년 6월 사망한 마이클 잭슨이 딸 패리스 잭슨(Paris Jackson·18)이 보고 싶었던 모양이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소셜 네트워크상에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유령 사진이라고 논란이 되는 딸 패리스 잭슨 차 안 셀카 사진을 소개했다.

패리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장의 사진에는 차량 안 밀짚모자에 둥근 선글라스를 쓴 채 셀카를 찍은 모습이 담겨 있다. 그녀 뒤로 마이클의 트레이드마크인 검정 모자를 쓴 듯한 그림자 형체가 포착돼 있다.

패리스의 셀카를 접한 팔로우들은 차량 뒷좌석의 어두운 형체가 마이클 잭슨의 유령이라고 주장하며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마이클 잭슨의 팬들은 “팝의 황제가 귀환했다”, “오~세상에! 당신이 정말 마이클 잭슨인가요?” 등의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반 대중들은 “마이클 잭슨 유령이 아닌 그냥 검정색 배낭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009년 마이클 잭슨이 생전에 살았던 네버랜드에서는 정체 불명의 그림자가 CNN 카메라에 포착돼 마이클 잭슨 유령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사진= Paris Jackson Istagra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