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제 타격 액션 ‘보디가드: 도시정벌’ 예고편…촬영 중 30여명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o 스턴트, No 카메라 트릭, No CG’

맨몸 액션을 자랑하는 영화 ‘보디가드: 도시정벌’ 예고편이 공개됐다.

‘보디가드: 도시정벌’은 철권의 수제자가 음모에 빠진 대부호의 딸을 보호하기 위해 도시를 장악한 마피아들과의 대결을 그린 실제 타격 액션 영화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극중 25분간 펼쳐지는 1대 100의 맨몸 격투를 엿볼 수 있다.

영화 배급사 풍경소리에 따르면 “맨몸으로 해낼 수 있는 최고 액션뿐 아니라 ‘합’에 의한 가짜가 아닌 ‘실제 타격’을 볼 수 있다”며 “스턴트를 거부한 ‘No 스턴트’, 카메라 속임수가 없는 ‘No 카메라 트릭’, CG를 배제한 ‘No CG’를 목표로 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중 30여명이 부상당하고 5명이 1년간 병원 신세를 졌다”며 “현장의 리얼함이 살아있는 쿵후 액션 영화”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맨몸 격투로 관심을 받는 ‘보디가드: 도시정벌’은 제15회 달라스 아시안 영화제, 제20회 판타지아 영화제에서 새로운 액션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제19회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성룡 액션 주간’으로 선정되어 역대 최고 액션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영화는 오는 9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89분.

사진 영상=풍경소리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