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제적 화제작 ‘자백’…간첩 조작 사건의 실체를 파헤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아이들에게 이런 사회에서 살도록 하고 싶지 않았다”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을 연출한 최승호 감독의 말이다. 이 작품은 2013년 발생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의 취재기를 담은 작품으로, 한국·중국·일본·태국 등 4개국을 오가며 40개월간의 추적과정을 담았다.

특히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카메라를 들이대고 인터뷰를 시도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최승호 감독은 “상대가 국정원이다 보니 사실 확인이 쉽지 않았다. 취재 과정에 여러 위험요소가 있었고, 과연 이 단계를 넘어가야 하나 고민스러운 대목이 많았다”며 제작 과정이 쉽지 않았음을 전했다.

영화 ‘자백’은 치열한 취재 과정, 속도감 있는 전개로 대중적 재미를 선사해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과 넷팩(NETPAC)상을 수상했다.

또 지난 6월 시작해 80일간 진행한 영화 스토리펀딩이 총 1만 7261명의 후원인과 4억 3427만 6천원의 모금액을 기록해 기존 목표보다 2배 넘는 초과 달성으로 예비 관객들의 열렬한 관심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표창원, 은수미, 가수 김장훈, 기자 주진우, 이상호 등 각계각층 오피니언 리더들의 추천이 이어지고 있다.

연출을 맡은 최승호 감독은 “굉장히 어려운 취재를 통해 뭔가를 밝혔다는 것, 이것을 통해 우리 사회가 조금 바뀔 수 있다는 희망을 후원자분들이 느끼시는 것 같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제적 화제작 ‘자백’은 10월 전국 극장 개봉을 준비 중이다. 15세 관람가. 97분.

사진 영상=엣나인필름, 시네마달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