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관광객 셀카봉 자르고 도망간 유튜버…누리꾼 비난 봇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의 셀카봉을 자르고 도망가는 장난을 친 유튜버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일 유튜버 버디 볼튼(Buddy Bolton)은 ‘뉴욕에서 셀카봉 박살 내기’(SELFIE STICKS DESTROYED IN NEW YORK)라는 제목의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1분 남짓 영상의 내용은 다소 황당하다. 뉴욕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셀카봉으로 사진을 찍는 틈을 타 절단 공구로 셀카봉을 자르고 도망가는 것. 부러진 셀카봉이야 그렇다 치고 바닥에 떨어져 부서진 스마트폰에 관광객들은 화를 내며 그를 뒤쫓는다.

버디 볼튼은 “뉴욕에서 셀카봉을 들고 다니는 관광객들이 꼴 보기 싫어서 그랬다”며 이러한 행동을 벌인 이유를 설명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통쾌하다”며 그의 행동을 옹호하기도 했지만, 대다수 누리꾼들은 “남의 물건을 부술 필요까지 있느냐”며 그의 도 넘은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영상=Buddy Bolto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