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사건 실화 담은 뉴스특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뉴스 특보 영상 캡처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톰 행크스 주연의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뉴스 특보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은 2009년 탑승객 155명 전원이 생존한 비행기 추락 사고를 그린 감동 실화다.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카데미상에 빛나는 톰 행크스가 주연을 맡았다.

공개된 뉴스 특보 영상은 작품 소재가 된 당시 사건을 구현했다.

2009년 1월 15일 오후 3시 25분(현지시간)경 미국 뉴욕주 뉴욕 라과디아 공항을 출발,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으로 향하던 US항공 1549편 여객기가 이륙 직후 새떼와 충돌하여 양쪽 엔진에 손상을 입고 센트럴 파크 인근 허드슨 강에 비상 착수했다.

1200여명의 뉴욕시 구조대원들과 해안경비대는 여객기가 강에 떨어지자 잠수부와 함께 구조에 나섰다. 구조용 보트와 130명의 사람을 실어 나르던 7대의 통근 페리도 구조에 가세했다.



일부 승객은 비행기 날개에 올라 구조를 기다렸다. 이 사고로 78명이 다쳤지만,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이날은 최저 영하 6도였으며, 불시착 후 강물이 비행기 속으로 들어와 일부 승객이 저체온증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심각한 부상을 입은 승객은 없었다.

탑승객 155명 전원이 생존한 이 사고는 당시 기장인 체슬리 설리 설렌버거의 침착한 대응과 시민들의 협조로 이뤄낸 기적이었다. 또 첫 구조선이 4분도 채 되지 않아 현장에 도착한 덕분에 모든 탑승객이 생존했다.

사고 소식을 전해 들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침착한 대응으로 승객을 구조한 조종사의 착륙 기술과 영웅적 행동을 칭찬했으며, 승객을 구하기 위해 긴급히 달려간 구조대원들과 시민들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불과 24분 만에 만들어낸 기적적인 상황에 전 세계가 놀랐고, 언론은 단 한 명의 사망자도 없는 점을 들어 ‘허드슨의 기적’이라고 표현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당시 설리 기장의 선택을 두고 국가 운수안전위원회가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며 그를 몰아세운 점 등 숨겨진 이야기를 담았다.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은 9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96분.

사진 영상=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