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도끼 든 복면강도에 맞서 싸우는 6살 소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살 어린 소녀가 도끼 든 강도들과 맞서 싸워 화제다.

7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5일 오클랜드 북부의 한 전자제품 가게에 침입한 복면강도와 맞서 싸우는 소녀 영상을 소개한 뉴질랜드헤럴드 기사를 인용 보도했다.

그 주인공은 인도계 소녀 사라 파텔. 사라가 하굣길에 아빠의 전자제품 가게에 들어서는 순간 5인조 복면강도가 침입한다.

5인조 강도 중 1명이 손도끼를 휘두르며 직원 조던 버트(19)에게 폭력을 가하려 하자 사라가 강도에게 달려든다. 강도의 저항에 움찔한 사라가 놀란 나머지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가게를 벗어난다.



사라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도가 가게 직원을 공격하는 걸 보고 그가 다칠까 봐 달려들었다”면서 “강도 손에 도끼가 들려 있는 걸 보고 겁이 나서 그냥 물러섰다”고 밝혔다.

가게 주인이자 사라의 아빠인 수하일 파텔은 “딸이 강도에게 달려들어 다리를 붙잡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며 “다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엄마 나시린 파텔은 “이날 사건으로 가족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사라도 많이 놀라 약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자제품 가게에 침입한 5인조 무장강도는 가게 내 휴대전화와 전자제품을 챙겨 훔친 차를 타고 달아났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추격 끝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5인조 강도들은 모두 16세 이하 청소년으로 6일 특수강도 혐의로 청소년 법정에 출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Jupiter Buzh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