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실 엉망으로 해놓고 소파 앉아 ‘아닌 척’하는 견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는 모르는 일~~!’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체셔 카운티 렁컨의 한 가정집 장난꾸러기 애완견 토비(Toby)에 대해 소개했다.

토비는 역사상 키가 가장 큰 개로 유명한 그레이트 데인(Great Dane) 종으로 사건은 집주인 케빈 삭스(Kevin Sacks)가 집에 돌아왔을 때 발생했다. 주인이 없는 사이 토비가 개사료가 들어있는 봉지를 갈기갈기 찢어놓았던 것.



더 웃긴 장면은 거실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은 토비가 소파에 떡 하니 앉아 아무일도 하지 않은 척 시치미를 떼고 사람처럼 앉아 있었던 것이다. 주인 토비가 카메라로 거실 카펫 난장판된 모습과 소파에 앉아 있는 토비의 모습을 번갈아 보여주며 “저건 뭐야?”라 묻지만 토비는 꼬리를 흔든 채 멋쩍은 표정을 짓는다.

한편 ‘그레이트 데인’이란 말은 ‘커다란 덴마크의 개’라는 뜻을 지니고 있지만 진짜 원산지는 덴마크가 아닌 독일이다. 오래전부터 멧돼지 사냥 등에서 활약했으며 영리하고 유순한 성격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Kevin Sacks / llpa4mb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