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에 필리핀 영화 ‘떠나간 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스카 마르티네스 남우주연상, 엠마 스톤 여우주연상



필리핀 영화 ‘떠나간 여인’이 10일(이하 현지시간) 제73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라브 디아스 감독의 이 흑백영화는 복수를 소재로 삼았다.

디아스 감독은 “이 영화를 필리핀 사람들과 그들의 (삶을 위한) 투쟁, 그리고 인간성을 위한 투쟁에 헌정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남우주연상에는 ‘훌륭한 시민’에 출연한 아르헨티나의 오스카 마르티네스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영화는 약 40년 만에 처음으로 고향에 돌아온 노벨상 수상자가 겪는 일들을 소재로 예술과 명예라는 주제를 다룬 희극이다.

뮤지컬 영화 ‘라 라 랜드’의 미국 배우 엠마 스톤은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는 이 영화에서 재즈 피아노 연주자와 사랑에 빠지는 가수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감독상에는 ‘언테임드’를 연출한 멕시코의 아마트 에스칼란테와 ‘파라다이스’의 메가폰을 잡은 러시아의 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가 함께 이름을 올렸다.

패션 디자이너 출신 감독 톰 포드는 자신의 두 번째 장편영화 ‘녹터널 애니멀스’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배우 내털리 포트먼이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부인 재키 여사 역을 맡은 전기 영화 ‘재키’는 각본상을 수상했다.

사진 영상=영화 ‘떠나간 여인’ 예고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