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녀들이 나체로?…러시아 과속 방지 캠페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는 매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3만여 명에 달한다.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는 과속이 꼽힌다. 그런 러시아에서 운전자들이 속도 제한을 지킬 수밖에 없는 특단의 방법이 고안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니츠닌노브고로드 세베르니 지역도로의 사고다발 지역에서 나체에 가까운 여성들이 도로 안전 캠페인을 벌였다고 전했다.

이 캠페인에 참가한 여성들은 속옷 차림 또는 벌거벗은 채로 ‘60’과 ‘40’이라 적힌 속도제한 표지판을 들고 도로를 활보했다. 오히려 운전자들의 집중력 저하가 우려됐지만, 다행히 교통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시민의 반응은 엇갈렸다. 대개 남성 운전자들은 “놀랍다”, “일반 표지판보다 눈에 더 잘 들어온다”며 만족감을 드러냈지만, 여성 운전자들은 “여기서 왜 이러는 것이냐?”, “이게 가능한 일인가”라고 소리치며 분노했다.

이 캠페인은 지난 2013년에 처음 시도됐다. 캠페인을 기획한 이 지역의 경찰서장은 “과속하는 운전자 대부분이 남성들”이라며 “여성들을 보고 속도를 줄이도록 하기 위한 캠페인”이라고 의도를 밝혔다.

사진·영상=RUPTLY,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