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승객 142명 태운 유람선 엔진 화재로 부두와 충돌 ‘모두 무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0여 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부두와 충돌하는 아찔한 사고가 영국에서 벌어졌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런던 서더크 지역의 커네리 워프 부두에서 승객 142명과 승무원 6명이 탑승한 유람선 에라스무스(Erasmus)가 엔진 화재로 인해 부두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가 발생한 것은 11일 오후 4시경 하얀 연기로 선미가 휩싸인 에라스무스 유람선이 커네리 워프 부두를 향해 서서히 돌진한 뒤 부두와 충돌했다. 부두에 충돌한 유람선은 부두 벽면을 긁으며 천천히 이동했다. 사고 순간은 부인 야리(Yari)와 함께 부두를 따라 걷던 댄 하인(Dan Hine)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사고를 직접 목격한 댄은 “처음엔 부두에 유람선이 멈출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유람선이 멈추지 않는 것을 본 뒤 일이 잘못된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람선 엔진룸 쪽의 화재가 보였고 배에는 많은 사람이 있었다”며 “배 위 아기 우는 소리에 아내 야리가 곧바로 경찰에 신고 전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당국은 “커네리 워프 부두 인근 유람선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즉시 경찰 헬기와 소방차 8대, 소방보트, 여러 대의 구급차가 사고 현장에 출동했다”며 “다행스럽게도 아무도 부상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사고 원인은 유람선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 배를 정지시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danhine78 Twitter / TOB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