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카라·걸스데이 잇는 ‘멜빵춤’으로 돌아온 다이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이아 은진이 ‘미스터 포터’의 포인트 안무인 ‘멜빵춤’을 소개하고 있다.

걸그룹 다이아가 신곡 ‘미스터 포터’의 포인트 안무로 ‘멜빵춤’을 들고 컴백했다. 카라, 걸스데이를 잇는 걸그룹이 되겠다는 각오다.

‘멜빵춤’은 앞서 카라와 걸스데이가 인기를 얻게 되는 일종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카라는 ‘미스터’ 활동 당시 헐렁한 팬츠에 멜빵을 매치해 ‘엉덩이춤’(멜빵춤)으로 인기를 얻었고, 걸스데이 역시 ‘기대해’에서 ‘멜빵춤’으로 수위 논란까지 불러 일으키며 상위권의 음원 성적을 기록하는 등 상승세의 발판을 마련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다이아 멤버 기희현은 “카라와 걸스데이 선배님들도 멜빵춤으로 큰 인기를 얻으셨다”며 “저희도 그런 행보를 이어가고 싶다. 선배들의 춤과 비교한다면 귀여운 매력이 조금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들의 멜빵춤 다음으로 사랑받는 춤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다이아의 신곡 ‘미스터 포터’의 포인트 안무인 ‘멜빵춤’은 카라의 ‘엉덩이춤’과 걸스데이의 ‘멜빵춤’을 만든 바 있는 안무팀 야마앤핫칙스(단장 배윤정)가 만들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