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틴 스콜세지 제작 ‘더 워너비-존 고티’…마피아를 동경한 남자의 실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더 워너비-존 고티’ 스틸컷
마피아를 동경한 한 남자의 실화를 그린 영화 ‘더 워너비-존 고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 워너비-존 고티’는 1992년 미국 전역의 관심을 끈 마피아 보스 ‘존 고티’의 실제 재판을 배경으로, 그를 동경해 마피아가 되려 했던 ‘마이클’과 그의 아내 ‘로즈’의 실화를 그렸다.

영화 ‘좋은 친구들’, ‘카지노’, ‘갱스 오브 뉴욕’, ‘디파티드’ 등을 통해 마피아와 갱단을 극적으로 담아내 큰 사랑을 받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영화의 제작에 참여했다.

존 코티는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트와 마피아의 연관성이 언급되면서 관심을 끄는 인물이다. 1990년 FBI의 도청 자료에 의하면, 존 고티와 도널드 트럼프가 카지노 사업과 관련된 결탁 관계라는 것이 드러났다.

존 고티는 이탈리아 빈민 노동자 아들로 태어나 16세 때 갱단을 조직, 빠르게 성장했다. 수많은 살인사건과 마약류 밀수 및 거래 혐의로 조사를 받았지만 매번 무죄로 풀려났다. 이후 영화 속 ‘마이클’처럼 그를 따르는 추종자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FBI의 끈질긴 추적을 시작으로 1992년 재판에 회부된 뒤, 그의 부하가 배신하면서 종신형을 선고받았으나 복역 중 사망했다. 이후 뉴욕의 마피아들은 보스와 같은 운명을 맞아 모두 흩어졌다.

거장 마틴 스콜세지는 이 시나리오를 읽고 직접 제작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더 워너비-존 고티’를 통해 빈센트 피아자와 함께 일한 걸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틴 스콜세지의 찬사를 받은 빈센트 피아자는 ‘더 워너비-존 고티’의 주인공이다. 그는 존 고티에 대한 집착에 가까운 동경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영화는 오는 9월 19일 국내 개봉된다.

사진 영상=유니콘미디어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