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피니트 ‘내꺼하자’ 2배속 댄스,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EVERY1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보이그룹 인피니트가 2배속 댄스에 도전했다.

인피니트는 21일 방송된 MBC Every1 ‘주간아이돌’에 7인조 완전체로 출연했다.

이날 인피니트는 사장님의 카드로 멤버들이 원하는 것을 살 기회가 주어졌다. 단, 2배속 댄스를 성공적으로 완수해야했다.

리더 성규는 “인피니트 하면 ‘내꺼하자’다. 수천 번을 연습한 곡이라 자신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성규의 바람대로 인피니트는 ‘내꺼하자’ 음악에 맞춰 2배속 댄스를 하게 됐고, 곧이어 인피니트의 신인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절도있는 칼군무가 펼쳐졌다. 빠른 속도에도 완벽하게 모든 안무를 소화하는 인피니트의 모습에 MC 하니는 감탄사를 연발했다. 인피니트 매니저도 “이렇게 잘하는 것은 처음 봤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편 인피니트는 지난 19일 신곡 ‘태풍’으로 1년 2개월 만에 컴백했다. 타이틀곡 ‘태풍’은 지긋지긋한 이별과 이별하고 싶어하는 한 남자가 태풍 같은 이별을 피해 도망쳐 온 곳이 사실 태풍의 눈이었다는 의미심장한 내용을 소재로 한다. 이에 걸맞게 고요함부터 점점 격앙되는 인트로 구성과 극적인 전개는 매우 인상적이다. 인피니트의 ‘Back’과 ‘Destiny’, ‘Bad’ 등을 만든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의 프로듀서 알파벳의 작곡가 BEE와 러블리즈 ‘Destiny’(나의 지구), 샤이니 ‘Dream Girl’, f(x) ‘첫사랑니’ 등을 작사한 전간디가 의기투합하여 만들었다.

사진·영상=주간아이돌/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