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만 좀 따라와’ 성가신 사람들을 향한 사자의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Kruger National Park 유튜브 채널 캡처

자동차 창문을 열고 사파리 투어를 하던 관광객을 향해 으르렁거리는 사자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22일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을 찾은 한 관광객의 카메라에 담겼다.

영상을 보면, 수사자 한 마리가 도로를 따라 위풍당당 여유롭게 걷고 있다. 그 옆으로 관광객이 탄 자동차가 나란히 이동한다. 잠시 후, 갑자기 멈춰선 사자는 자신을 앞지른 차를 빤히 쳐다본다. 차 안의 관광객은 창문을 내린 채 사자를 찍느라 여념이 없다.

이때, 사자가 당장에라도 달려들 듯 갑자기 으르렁거린다. 그제야 놀란 관광객이 급히 창문을 올리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내가 사자를 귀찮게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녀석이 경고를 보냈다”며 이를 계기로 “동물 영역을 존중 해야 함을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이 장면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자칫 사자의 공격을 받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일”이라며, “관광객들은 촬영을 위한 지나친 욕심을 삼가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한 사파리 동물공원에서 한 미국 여성 관광객이 사자의 습격을 당해 숨졌다. 이 여성은 자동차 창문을 연 상태로 있다가 변을 당했다. 또 같은 장소에서 한 호주 관광객이 사진을 찍기 위해 차에서 내렸다가 사자의 공격을 받아 상처를 입었다.

이렇게 크고 작은 사고가 꾸준히 발생하는 만큼, 공원 측은 개인 차량으로 사파리 투어를 하는 경우 창문을 열거나 차에서 내리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사진 영상=Kruger National Par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