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섹시모델의 비키니 화보촬영…반전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안가에서 한껏 포즈를 잡던 비키니 모델에게 예기치 못한 일이 발생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텍사칼리 스튜디오는 모델들의 화보 촬영이 쉽지 않은 까닭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에서 여성 모델 미시(Missy)는 분홍색의 비키니 차림으로 하와이 해변에서 화보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잔잔한 파도가 밀려드는 모래사장에 누워 머리를 쓸어올리며 한껏 관능미를 발산하던 바로 그때 갑작스레 거센 파도가 모델의 얼굴을 덮친다.

이 때문에 모델의 머리카락은 진흙 범벅이 돼 마치 흡사 미역줄기 같아 보인다. 눈과 입에 들어간 모래를 잔뜩 찡그린 표정으로 뱉어내는 모델의 모습은 우습다기보다는 처절하게 느껴진다.

화보 촬영을 진행한 텍사칼리 스튜디오 측은 해당 영상과 함께 “모델 얼굴과 머리카락에 갑자기 파도가 덮치는 바람에, 이날 촬영은 더는 진행할 수 없었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영상=Texacali Studio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