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김현수, 토론토전 9회초 대타 역전 결승 투런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9회초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방문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초 처음 타석에 나서 1사 2루에서 상대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의 시속 154㎞ 직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이날 볼티모어는 1회와 2회 한 점씩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8회초 마크 트럼보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1-2로 뒤진 채 9회초를 맞았다.

첫 타자 J. 하디가 삼진을 당해 볼티모어 더그아웃은 더 침울해졌다.

하지만 요나탄 스호프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며 작은 불씨를 켰다.

볼티모어는 놀란 레이몰드 타석에 김현수를 내보내며 반전을 노렸다.

대주자 마이클 본이 2루를 훔쳐 분위기를 더 달아올랐다.

▲ 사진=김현수, 엠스플 뉴스 화면 캡처

김현수는 오수나와 9구까지 가는 접전을 펼치다, 시속 154㎞의 빠른 공을 정확하게 받아쳤다.

타구는 우중간 담을 살짝 넘어갔다.

김현수의 역전 투런포에 볼티모어 선수단은 환호했고 로저스 센터를 메운 토론토 팬들은 침묵에 빠졌다.

26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결승 홈런을 친 김현수는 이날도 대타 홈런을 치며 2경기 연속 대포를 쐈다.

김현수의 시즌 6호 홈런이다. 김현수의 타율은 0.302에서 0.305(292타수 89안타)로 올랐다. 타점도 21개로 늘었다.

시즌 전체로 봐도 무척 값진 홈런이었다.

볼티모어는 김현수의 홈런으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볼티모어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을 놓고 경쟁하는 토론토에 2연패 위기에 몰렸다가 김현수의 극적인 한 방으로 1승 1패(28일 1-5 패)를 기록했다.

두 팀이 나서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순위 2위인 볼티모어는 1위 토론토와 격차를 1게임으로 줄였다.

사진 영상=엠스플 뉴스, 네이버 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