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왜 반지를 ‘거기’에…중국 청년 이틀 버티다 응급실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한 청년이 중요 부위가 결혼반지에 끼여 수술을 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에 따르면,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류저우시에 사는 한 18세 청년은 지난달 11일 반지에 성기를 끼어보았다가 이같은 해프닝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반지를 빼내려고 했지만, 성기가 부어오르는 바람에 쉽지 않았다. 부끄러움에 이틀을 버틴 그는 고통이 심해지자 결국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게 됐다. 병원 측은 약 1시간 반에 걸친 수술 끝에 반지를 조심스럽게 절단하는 데 성공했다.

이 수술은 중국소방당국에 의해 촬영됐다. 청년은 하반신을 드러낸 채 민망한 듯 수술 내내 얼굴을 가렸다. 해당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화제가 됐다.

구조대는 청년에게 손가락이 아닌 중요부위에 반지를 끼운 이유를 물었으나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Shanghaiis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