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리아 내전] 잔해 속 아기 구한 구조대원의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리아 민간인 구조대원 아부키파가 아기를 꼭 끌어안고 있다. [사진=시리아 민간인 구조대]

공습으로 폐허가 된 시리아 내전 현장에서 잔해를 헤치고 구한 갓난아기를 바라보며 오열하는 시리아 민간인 대원의 영상이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하얀 헬멧’이라 불리는 시리아 민간인 구조대 대원 아부 키파는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서 아기를 구조해 응급차에 태웠다. 아기를 살렸다는 안도감과 함께 먼지와 피로 범벅이 된 아기의 모습을 보자 감정이 받쳐 오른 그는 끝내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키파는 이후 인터뷰에서 “아기가 생후 30일 정도 된 듯했다”며 “마치 딸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와 다른 구조대원들이 아기를 살리려고 몇 시간 동안 잔해를 치우고 땅을 파헤쳤다고 CNN은 전했다. 덕분에 아기와 아기의 가족들은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