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먹는건가?” 카메라 훔쳐간 여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여우 한 마리가 자신을 찍던 카메라를 물고 달아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0일 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채널에 따르면, 최근 영국 월솔에 사는 빌리 페티(20)라는 남성이 에싱턴의 한 낚시터에서 밤낚시를 했다. 그는 주변에 사는 여우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수풀 사이에 빵조각을 놓고 기다렸다.

빌의 계획대로 잠시 후 여우 한 마리가 빵을 먹기 위해 카메라에 접근했고, 그렇게 촬영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갑자기 녀석이 카메라를 물면서 상황이 뒤집혔다. 당황한 빌이 재빨리 촬영장소로 달려왔지만, 여우는 이미 들판을 가로 질러 도망가 버리고 말았다.



해당 영상을 접한 한 누리꾼은 “여우의 눈에 빵조각보다 카메라가 더 맛있어 보였던 것 같다”며 “다음에는 다른 방법으로 촬영하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