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슴 만지기’ 이벤트로 허니문비용 버는 신부, 그 실체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가슴을 만지게 하고 돈을 받는 신부(?)의 엽기적인 모습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로 ‘가슴 만지기’ 이벤트를 펼치는 신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촬영된 웨딩 페스티벌(?) 영상에는 남성들이 줄을 선 채 웨딩드레스 입은 신부의 가슴을 만진 뒤 돈을 지급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남성들은 신부의 가슴에 얼굴을 대고 사진을 찍는가 하면 양손으로 신부의 가슴을 감싸며 즐거워한다. 영상에는 여성들도 등장해 신부의 가슴에 손을 댄 채 기념사진을 찍는다.



해당 영상에 출연하는 여성에 대해선 아직 밝혀진 바 없지만 일부 네티즌은 이 영상이 중국 관광객들로 가득 찬 태국의 한 트렌스젠더 카바레 나이트클럽 모습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지난 8월 태국에서는 중국 여성 관광객이 트렌스젠더 쇼가 끝난 뒤 기념 촬영 자리에서 출연자의 가슴을 주무르는 사건이 발생해 비난을 산 바 있다.

사진·영상= Oop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