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반전 영화의 최고작 ‘유주얼 서스펙트’ 20년 만에 재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 스틸컷

“이 영화를 보지 않고 반전 스릴러를 논하지 마라”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리즈작 ‘유주얼 서스펙트’(1966년)에 대한 한 누리꾼의 반응이다. 또 다른 누리꾼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렇듯 반전의 묘미가 돋보이는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가 국내 관객을 찾는다. 이 작품은 범죄 스릴러 장르에 한 획을 그은 전무후무한 수작으로 평가받으며 말 그대로 반전 영화의 교과서 격으로 꼽힌다.

개봉 소식을 접한 한 누리꾼은, ‘다시 볼 수 있다니, 내용을 아직 모른다면 당신은 행운아!’(guru****_네이버)라는 평을 남기며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영화는 마지막 순간까지 베일에 가려진 인물이자 영화사에 길이 남을 역대급 악당 캐릭터 ‘카이저 소제’를 탄생시키며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했다. 이를 연기한 케빈 스페이시는 그 해 아카데미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한편 ‘유주얼 서스펙트’는 역대 최대 범죄 사건을 둘러싼 유력한 용의자 5인과 베일에 싸인 인물 ‘카이저 소제’의 행적을 생존자 ‘버벌’의
진술을 통해 추적하는 반전 범죄 스릴러다.

영화는 오는 10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106분.

사진 영상=와이드릴리즈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