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 마이 갓!’ 가전매장 TV 4대 한번에 파손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운 나쁜 남성의 모습이 외국의 한 가전매장에서 포착돼 화제다.

지난 10월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6일 영국 잉글랜드 콘월 세인트 오스텔의 ‘에이치비에이치 우울라코츠’(HBH Woolacotts) 가전매장에서 전시된 텔레비전(이하 TV) 4대가 잇달아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CCTV 영상에는 가전제품을 구경하던 한 남성 고객이 매장 한가운데 전시된 TV를 보기 위해 출입구 쪽으로 이동해온다. 전시된 TV 중 한 곳에 멈춘 남성. 자세를 웅크려 앉는 순간 TV가 쓰러지면서 뒤쪽의 또 다른 TV를 쓰러트린다. 이어 자신의 실수에 놀란 남성이 일어나며 뒷걸음치는 순간 뒤쪽 TV 2대도 쓰러 넘어져 바닥에 내동댕이쳐진다.



당시 사고를 목격한 가전매장 부매니저 마이크 콜린스는 “그 일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며 “너무 많은 디스플레이 제품이 부서졌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TV는 보험에 가입돼 있으며 손상된 TV를 고치기 위해 AS센터에 보냈다”며 “TV 1대당 약 1천파운드(한화 약 138만 원)이상의 수리비가 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이치비에이치 우울라코츠’ 매장 측은 해당 CCTV를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 “운 나쁜 날: 한 고객이 세인트 오스텔의 매장에서 OLED TV를 포함해 약 5천파운드(한화 약 692만 원)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매장 측은 가게 전면에 TV들을 일렬로 배치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의 더 많은 관심을 끌기 위한 디스플레이의 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 funnyvideo210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