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결석률 제로’ 인기 여교사, 정체 알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뛰어난 외모 덕분에 ‘결석률 제로 여교사’라는 별명을 얻으며, 최근 전세계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에 오른 여성의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12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딱 붙는 원피스를 입고 칠판에 필기를 하는 모습으로 인기를 끌었던 영상 속 여교사가 벨라루스 민스크에 사는 옥사나 네브셀라야(Oksana Neveselaya)라고 전했다.

▲ 사진=o_neveselaya/인스타그램(상), 유튜브 영상 캡처(하)

보도에 따르면, 수학교사인 옥사나는 이미 17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SNS 스타다. 그간 관능적인 몸매가 여실히 드러나는 사진들을 주기적으로 게재해왔기 때문. 그러나 최근 옥사나의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현재 그녀의 팔로워 수는 35만 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옥사나의 SNS에 최근 꽃다발 사진이 올라오는 등 그녀가 연애중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사진에 수많은 누리꾼은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사진=o_neveselaya/인스타그램,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