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크릿 관음클럽’ 이파니, 여형사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이파니가 섹시 추리 스릴러 영화 ‘시크릿 관음클럽’에서 섹시 여행사로 변신했다.

‘시크릿 관음클럽’은 뉴스 등 매체를 통해 화제가 된 바 있는 ‘회원제 프리섹스 클럽’, 일명 ‘관음클럽’ 현장을 르포 기사처럼 낱낱이 파헤친 작품으로 이파니, 황은수, 윤기원 등이 출연한다.

이파니는 ‘시크릿 관음클럽’에서 터프하면서도 섹시한 여형사 ‘정미라’ 역을 맡았다. 극 중 정미라는 한 커플의 살인사건에 의구심을 품고 관음클럽의 실상을 파헤치기 위해 잠입,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특히 이파니는 안정적인 연기와 특유의 관능미를 발산하며 수위가 높은 노출신과 배드신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에 대해 이파니는 “당연히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시나리오가 좋아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며 “걱정이 많다. 발연기로 보일 수도 있지만, 많이 노력했으니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시크릿 관음클럽’은 오는 10월 25일 개봉된다. 청소년 관람불가.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