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로운 불법주차 단속장치 ‘바너클’ 미국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불법주차 차량 단속 현장에서 ‘바너클’(Barnacle)이란 이름의 새로운 단속 장치가 상용화될 전망이라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개비’라는 뜻을 가진 바너클은 기존 차량 뒷바퀴를 고정하는 죔쇠보다 훨씬 더 강력한 단속 장치다. 2개의 노란색 직사각형 플라스틱이 접이식 앨범처럼 펼쳤다가 접을 수 있다.

주차단속 직원은 이 바너클을 불법 주차된 차량 앞 유리창에 부착하면 된다. 바너클에는 750파운드(340.2㎏)의 압착력을 보유한 자석 장치가 달려있어 웬만해서는 이를 떼어낼 수 없다.

바너클 해체 방법은 주차 위반자가 바너클에 주차 당국에 전화를 걸어 벌금은 내고 패스워드를 받아 바너클에 장착된 번호 상자에 입력하면 된다. 이어 24시간 내 정해진 장소에 바너클을 반납하면 된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이 단속 장치는 뉴욕의 사업가 케빈 도허티가 고안한 것이다. 그는 지난해 9월 회사를 차리고 본격적으로 바너클 생산에 들어갔다.

도허티는 “보통 죔쇠는 무게가 40∼45파운드(18.1∼20.4㎏)에 달하고 장착하려면 2분가량이 소요되는 반면, 바너클은 20파운드(9.1㎏)에 1분도 안 걸린다”고 말했다.

현재 불법주차 단속 현장에서 이 장치를 활용하는 곳은 펜실베이니아 주 앨런타운과 플로리다 주 포트 로더데일이다. 실제로 최근 바너클의 주문 문의가 각 지방자치단체로 쇄도하고 있다고 도허티는 밝혔다.

타마라 돌란 앨런타운 주차단속 책임자는 “몇 달 전부터 주차단속 현장에서 바너클을 사용하고 있는데 효과가 크다”면서 “불법주차 위반자의 주의를 끄는데 이만한 장비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Barnacle Parking Enforcement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