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육사 구하려고 급류에 뛰어든 새끼 코끼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평소 자신을 보살펴주던 사육사가 급류에 휩쓸리는 모습을 보고 물에 뛰어든 새끼 코끼리의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태국 치앙마이 주에 있는 코끼리자연공원(Elephant Nature Park)은 지난해 10월 12일 사육사 데릭 톰슨(42)을 구하려고 물속으로 뛰어든 새끼 코끼리 캄라(Kham Lha·5)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육사 데릭은 강물에 휩쓸리며 어쩔 줄 모르는 연기를 한다. 그 모습을 본 새끼 코끼리 캄라는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사육사가 빠진 강물로 뛰어든다. 새끼인 캄라에게는 물살도 세고 수심 또한 깊은 편이었지만, 캄라는 물살을 헤치고 끝내 사육사가 있는 곳까지 다가가는 데 성공한다.

한편 코끼리자연공원은 인간에게 학대받던 코끼리들을 구조해 보호하는 곳으로, 캄라 역시 태국의 한 관광 업체에서 잔인하게 훈련받다가 2015년 6월 구조됐다. 이후 사육사 데릭은 캄라를 소중히 돌봐왔고, 캄라 역시 데릭을 가장 많이 따랐다는 후문이다.

사진·영상=elephant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