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 포식자 뱀상어 먹잇감 된 200kg 혹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에 소가 빠진 이유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프랑스의 해외 영토인 마요트 해안에서 죽은 혹소(zebu)를 뜯어먹는 거대 뱀상어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코모로 제도 남동단에 있는 섬인 마요트 해안. 당시 혹소는 해안으로부터 500m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이미 죽은 상태였다.



영상에는 4.8m짜리 거대 뱀상어가 200kg 혹소 사체에 다가와 사정없이 뜯어먹는 모습이 담겨 있다. 상어의 뾰족한 이빨에 뜯긴 흑소로 바다는 핏물로 가득해진다.

혹소가 이처럼 먼 바다로 나와 빠져 죽은 이유는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뗏목과 같은 임시 배편을 타고 바다를 건너는 중 빠진 것으로 추측된다.

뱀상어는 영어로는 ‘타이거 샤크’(Tiger Shark)로 불려 ‘범상어’라고도 알려진 상어로, 백상아리와 더불어 인간을 공격하는 가장 난폭한 상어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mailonline / garcia edward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