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기 중 머리카락 ‘싹뚝’…여자 테니스선수의 투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러시아의 한 테니스 선수가 경기 도중 가위로 직접 머리카락을 잘라 화제에 올랐다.

러시아의 여자 테니스 스타 스베틀라나 쿠즈네초바(31, 세계랭킹 9위)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쿠즈네초바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BNP 파리바 파이널스에서 폴란드의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와 맞붙었다.

이날 쿠즈네초바는 라드반스카에게 첫 세트를 이겼지만, 2세트에서는 승리를 내준 뒤 3세트에서 1-2로 뒤지고 있었다. 경기 도중 타임을 요청한 쿠즈네초바는 가방에서 가위를 꺼내고는 길게 땋아 묶은 머리카락을 싹둑 잘라버렸다. 어깨 아래까지 내려왔던 쿠즈네초바의 머리카락은 목까지 짧아졌다.



효과가 있었던 걸까. 다시 코트로 돌아간 쿠즈네초바는 2시간 50분의 접전 끝에 3세트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쿠즈네초바는 “포핸드 샷을 할 때마다 하나로 묶은 머리카락이 눈을 때려 성가시게 했다. 경기와 머리카락 중에 무엇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 결정을 내린 것이다”라며 “나는 그렇게 많이 자른 지도 몰랐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WTA/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