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또 최순실 사태 예견? 드라마 ‘밀회’ 속 호스트바 남성, 고영태 연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드라마 ‘밀회’의 한 장면. 극중 호스트바 출신 남성은 현실 속 고영태를 떠올리게 한다.

2014년 방영된 JTBC 드라마 ‘밀회’가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논란을 예견한 듯한 내용과 ‘정유라’ 다음으로 ‘최태민’을 호명하며 출석을 부르는 장면으로 재조명을 받은 가운데, 최순실 사태를 예견한 듯한 장면이 추가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의 최측근 중 한 명인 ‘더블루K’ 이사 고영태가 ‘호스트바’ 출신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밀회’에서는 예술재단을 소유한 서영우(김혜은 분)가 호스트바 출신의 남성 우성(김권 분)을 만나 막역한 사이로 지내다가 “우성의 패션 감각을 높이 사 함께 패션사업을 하겠다”며 그를 사업파트너로 둔갑시키는 장면이 나온다. 서영우는 그에게 상위 1%를 위한 수입 의류매장을 차려준다. 이는 오랫동안 화류계 활동을 했던 고영태가 최순실을 만나 대통령의 가방으로 불리는 가방 브랜드 ‘빌로밀로’를 만들었다는 언론 보도와 흡사하다.



이 밖에도 극 중 정유라(진보라 분)의 엄마 백선생(길해연 분)이 투자전문가로 위장한 무속인으로 나온다는 점과 정유라와 백선생 모녀가 해외로 도피한다는 점 역시 최순실 모녀와 매우 닮아있다.

한편 밀회를 집필한 정성주 작가는 27일 한 매체를 통해 “우연의 일치”라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 딱히 밝힐 말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JTBC Drama/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