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 편의 드라마…왁스 ‘너를 너를 너를’ 뮤직비디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자주인공으로는 채수빈이 출연한다 [왁스 ‘너를 너를 너를’ 뮤비 캡처]

가수 왁스가 발라드곡 ‘너를 너를 너를’을 들고 1일 0시에 전격 컴백했다.

‘너를 너를 너를’은 도입부부터 아련한 피아노 라인과 웅장한 현악기의 선율이 듣는 이들의 몰입을 가중시키는 가운데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화려해지는 악기들의 등장은 정통 발라드의 확실한 구성을 보여준다.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고 하염없이 기다린다는 내용의 가슴을 후벼 파는 가사 역시 노래의 쓸쓸한 감성에 힘을 보탠다. 여기에 왁스 특유의 애절하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는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어내며 노래의 완성도를 높인다.



같은 날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한다. 남편은 병원에서 조용히 죽어가는 아내의 모습에 가슴 아파하더니, 연애 시절 5분 동안 잠수하면 어떤 소원이든 들어준다는 아내의 말을 떠올리고는 아내를 수영장으로 데려다 놓고 물속에 자신의 몸을 맡긴다.

왁스의 신곡 ‘너를 너를 너를’은 임창정의 ‘또 다시 사랑’과 ‘내가 저지른 사랑’의 히트작곡가 박성수와 이성한, 크리스 김 세 명의 프로듀서가 뜻을 모아 만든 프로듀싱 팀 ‘XUNiT’(엑스유닛)이 만들었다.

사진·영상=[MV] WAX(왁스) _ You are You are You are(너를 너를 너를)/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