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라질 경찰의 독특한 소지품 검사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경찰의 독특한 소지품 검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제라이스주 벨로리존치에서 10대 청소년을 몸수색하는 경찰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상에는 불법 무기나 약물 혐의로 의심받는 10대 청소년 두 명을 붙잡아 검문하는 경찰의 모습이 담겨 있다. 머리 위로 양손을 올린 10대 중 한 명을 경찰은 가랑이 사이로 손을 넣어 거꾸로 들쳐메고 흔들어댄다. 이는 옷 속에 감춰놓은 불법 소지품을 털어내기 위한 것. 10대도 항의하거나 놀라지 않고 담담하게 검사에 응한다.



해당 영상의 제목은 ‘경찰의 일반적 관행’(Revista Padrao da PM)으로 게재됐지만 벨로리존치 경찰 측은 “이런 행위가 경찰 훈련 위반이며 영상을 토대로 공식 조사가 착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 교범에는 인권 존중과 모든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 규정과 검문 시 적절한 방법에 관한 세부 사항을 담은 항목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영상을 접한 리우데자네이루의 16세 소년은 “나도 이같은 방식으로 검문을 당했다”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브라질의 비정부기구(NGO)인 공공치안포럼(FBSP) 측은 “전국 217개 도시에서 16세 이상 주민 3천625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 주민 70%가 경찰력의 과도한 행사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영상= Jul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