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일촉즉발 충돌위기에서 승객 439명 구한 中 동방항공 기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백 명의 승객들 목숨을 구한 기장이 항공사로부터 거액의 포상금을 받아 화제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이륙하던 여객기와 활주로를 이동 중인 여객기가 충돌할 뻔한 아찔한 사고에서 승객 439명의 생명을 구한 기장 허 차오(He Chao)가 5억 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사고는 지난달 11일 낮 12시 4분께 상하이 훙차오 공항의 동방항공 소속 A320 여객기가 활주로에서 이륙하던 중 동방항공의 또 따른 A330 여객기가 해당 활주로를 가로질러 이동하고 있었던 것.

당시 A320 허 기장은 관제탑으로부터 승인을 받고 이륙하려던 과정에서 활주로 가로질러 공항청사로 이동하는 A330을 미리 발견하고 서둘러 이륙해 대형참사를 막았다. A320은 시속 약 240km로 활주로를 달리고 있었고 충돌 19m 전 A330 위로 간신히 날아올랐다.



중국 민항국(CAAC)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관제탑 직원의 실수로 밝혀졌으며 최근 사건을 수사한 시뮬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중국 민항국 측은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항공관제사 2명의 면허를 취소했으며 동중국 항공관제소 직원 13명을 처벌했다.

동방항공은 두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 413명과 승무원 26명의 생명을 구한 허 기장에게 포상금 300만 위안(한화 약 5억 613만 원)을 지급했다.

한편 여객기 활주로 충돌사고로는 지난 1977년 3월 27일 스페인 카나리아제도 테네리페 섬 로스로데오 공항에서 팬암 항공 1736편과 KLM 4805편 보잉 747 여객기 두 대가 서로 충돌해 583명의 사망자를 낸 바 있다.

사진·영상= twofac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