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죽은 줄만 알았는데…’ 만취해 강에 누워 잔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에서 사상 최악의 숙취 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 5일 페루 북부 카하마르카의 한 마을에서 만취 상태로 잠든 채 강가에서 발견된 남성에 대해 보도했다.

그 주인공은 25살 호르헤 루이스 빌라누에바 안티코나(Jorge Luis Villanueva Anticona). 호르헤는 친척의 생일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카하마르카의 집을 방문했다가 만취 상태로 매시콘 강가서 속옷만 입은 채 잠들었던 것.

영상에는 이른 아침 개펄에 마치 시체처럼 만세 자세로 누워있는 호르헤에게 다가가 그의 생사를 살피는 경찰의 모습과 이를 보기 위해 모여든 마을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호르헤가 물에 빠져 죽은 시체로 오인한 경찰들이 진흙에서 그를 끌어내 들것에 실어 뭍으로 나온다. 이어 경찰들이 그의 몸에 덮여 있는 진흙을 제거하기 위해 물을 뿌려대자 호르헤가 정신을 차리고 잠에게 깨어난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 중 한 명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그가 잠에서 깨어나 ‘아무 짓도 안 했어요’라 말하며 어리둥절해 했다”고 전했다.

한편 호르헤는 심각한 알코올 중독과 저체온증으로 경찰 트럭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영상= Mail Dail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