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모모랜드, ‘짠쿵쾅’하고 나타난 소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그룹 모모랜드가 ‘짠쿵쾅’으로 데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짠쿵쾅’하고 등장했다. 오는 10일 데뷔를 앞둔 걸그룹 모모랜드 이야기다.

모모랜드는 지난 9월 중순 종영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해 선발된 더블킥컴퍼니 소속 걸그룹이다. 멤버는 연우, 나윤, 아인, 혜빈, 주이, 제인, 낸시로 총 7인으로 구성됐다.

공식적인 데뷔에 앞서 모모랜드는 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유플렉스 제이드홀에서 쇼케이스를 갖고, 취재진 앞에 섰다. 1996년생부터 2000년생까지 나이가 제법 어린 친구들로 구성돼 가만히 있어도 소녀답고 때묻지 않은 순수한 매력이 돋보였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모모랜드가 선보인 곡은 ‘웰컴 투 모모랜드’(Welcome to MOMOLAND)와 ‘어기여차’, ‘짠쿵쾅’ 등 3곡.



특히 이날 ‘짠쿵쾅’ 무대에서 모모랜드는 야마앤핫칙스 배윤정 단장이 만든 상큼 발랄한 안무로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모모랜드의 데뷔곡 ‘짠쿵쾅’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남자에게 첫눈에 반해 가슴 떨려 하는 소녀의 마음을 표현한 멜로 팝 댄스곡이다. 프로듀서 이단옆차기(박장근, 챈슬러), 텐조와 타스코(최재성, 박철호), 세이온(이성은)이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