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 모모랜드, 꿈을 향해 ‘어기여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모랜드 멤버들이 ‘어기여차’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어기여차’는 모모랜드가 Mnet ‘모모랜드를 찾아서’ 파이널 공연에서 선보여 팬들의 큰 사랑을 받은 곡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더블킥컴퍼니 소속 걸그룹 모모랜드가 꿈을 향한 첫 발걸음을 시작했다.

모모랜드는 앞서 지난 9월 종영한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에서 데뷔의 꿈을 키우던 연습생들이었다. 서바이벌은 10명으로 출발했지만, 최종 멤버는 7명으로 추려졌고 연우, 나윤, 아인, 혜빈, 주이, 제인, 낸시가 그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모모랜드 멤버들은 3천 명의 팬을 모으는 ‘모모랜드를 찾아서’ 파이널 미션에서 2천 3백여 명을 동원하는 데 그쳐 아쉽게 데뷔를 잠정 연기해야만 했다.

그리고 두 달 후, 모모랜드 멤버들이 간절히 바라고 꿈꿔왔던 순간이 9일 서울 신촌 유플렉스 제이드홀에서 열린 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이루어졌다.



모모랜드는 이날 무대에서 데뷔곡 ‘짠쿵쾅’과 ‘Welcome to MOMOLAND’(웰컴 투 모모랜드)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현장에서는 ‘모모랜드를 찾아서’ 파이널 공연에서 선보인 바 있는 ‘어기여차’의 무대도 꾸며졌다. ‘어기여차’가 여럿이 힘을 합할 때 일제히 내는 감탄사인 만큼 이날 모모랜드의 ‘어기여차’ 무대는 새로운 발걸음을 시작하는 모모랜드 멤버 자신에게 선사하는 노래인양 느껴졌다.

‘어기여차’는 이단옆차기, 양갱, 우태운이 만든 곡으로 거칠면서도 청량감이 느껴지는 사운드, 중독성 강한 훅, 다채로운 구성이 인상적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