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늑대 우리에 허스키 넣은 中 동물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중국의 한 동물원이 늑대 우리에 시베리안 허스키를 넣어 비난을 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중국 산동성 더저우 동물원은 관광객의 관심을 끌고자 늑대 우리 안에 시베리안 허스키 종의 개를 넣었다.

동물원을 관광차 찾은 한 관광객이 촬영해 지난 7일 웨이보에 공개한 영상에는 늑대 무리 가운데 다리를 절뚝거리며 걷는 허스키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허스키의 삶이 비참하지도 않으냐”, “잔인하다”라는 비난의 댓글을 쏟아냈다.

논란이 되자 더저우 동물원 측은 “허스키를 늑대 우리에 넣은 것은 사실이다. 관광객의 재미를 위해서 그랬다”면서 “늑대와 허스키가 지낸 지는 두 달 정도 됐는데 평화롭게 잘 지낸다”고 설명했다. 또 “수의사를 보내 허스키가 다리에 상처를 입은 것을 확인하고 치료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이러한 동물원의 태도에 우려의 목소리를 보내는 한편 허스키가 동물원이 아닌 가정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영상=Yous Max/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