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바일 출시 앞둔 ‘슈퍼마리오 런’ 게임 화면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닌텐도의 인기 비디오게임 슈퍼마리오를 스마트폰으로 옮긴 ‘슈퍼마리오 런’(Super Mario Run)이 다음 달 15일 전 세계에 출시된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슈퍼마리오 런’은 마리오가 자동으로 달리고 이용자는 스크린을 손가락으로 두드려 마리오가 점프하도록 하는 방식의 게임으로, 무료로 내려받아 초반 단계는 게임이 가능하지만, 전체 단계에 진입하려면 9.99달러를 내야 한다.



‘슈퍼마리오 런’은 우선 iOS 8.0 이상의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독점 서비스된다. 안드로이드 버전의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오는 12월 15일 한국을 포함한 일본, 미국, 유럽 등 151개 국가에서 출시되며 영어와 일본어, 독일어, 중국어 등 9개 언어를 지원한다. 한국어 버전은 내년에 출시 예정이다.

사진·영상=Nintendo Mobil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