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룡 부모의 러브스토리…‘사랑: 세 도시 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사랑: 세 도시 이야기’ 스틸컷

탕웨이, 유청운 주연의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 ‘사랑: 세 도시 이야기’가 배우 성룡 부모의 실제 러브스토리를 영화화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사랑: 세 도시 이야기’는 중일전쟁 당시, 과부와 홀아비였던 유에롱(탕웨이)과 다오롱(유청운)의 운명적인 만남과 가슴 아픈 사랑을 담았다. 성룡이 직접 제안하면서 영화로 제작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탕웨이가 ‘유에롱’ 역을, 유청운이 그녀와 사랑에 빠지는 ‘다오롱’ 역을 맡아 열연했다. 아름답고 따뜻한 로맨스 영화를 연출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메이블 청(장완정) 감독이 13년 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배급사 케이알씨지 측은 “메이블 청 감독이 2003년에 연출했던 다큐멘터리 ‘용의 흔적: 성룡과 그의 잊혀진 가족’을 단초로 성룡의 부모님 이야기와 중일전쟁 상황을 고스란히 담았다”고 전했다.

이에 메이블 청 감독은 “영화는 90%가 실화다. 10%정도 위에롱과 다오롱이 어떻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사랑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만 상상으로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사랑: 세 도시 이야기’는 기획에서 영화가 나오기까지 10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실제와 같은 리얼리티를 구현하기 위해 감독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수많은 노력이 더해져 탄생한 기대작이다.

영화 ‘사랑: 세 도시 이야기’는 오는 11월 24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