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사판 겨울왕국’ 서로 싸우던 상태로 얼어버린 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eff Erickson facebook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 나올법한 일이 알래스카에서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지난 초순께 미국 알래스카주 우날라클리트의 한 호숫가에서 서로 싸우던 상태로 얼어버린 두 마리의 무스 모습이 포착됐다고 소개했다.

포착된 사진에는 지난 11월 초 우날라클리트 지역 학교 과학교사 브래드 웹스터가 친구와 함께 호숫가로 산책하러 나갔다가 물에 빠진 채 얼음 위에 갇혀 동사한 무스 두 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호숫가 얼음의 두께는 약 20cm로 아직 첫눈이 내리기 전이었으며 거대한 뿔과 갈색 털을 가진 무스들은 서로 뿔을 마주한 상태로 마치 싸우던 상태로 얼어버린 듯 보였다.



웹스터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른 동물들에게는 이런 유사한 사례가 있다고 들었지만 이렇게 직접 본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알래스카주 페어뱅크스 대학의 생물학과 크리스 헌더마크 박사는 “가을 번식기가 되면 수컷 무스들이 암컷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 경쟁을 벌인다”며 “수컷들이 뿔을 이용해 싸우다 보면 뿔이 엉키게 되는 경우가 많으며 이 무스들도 뿔이 엉킨 상태로 발버둥 치다 물에 빠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무스들엔 물에 빠진 게 고통을 줄여주었을 것”이라며 “뿔이 엉킨 채로 숲속을 헤매다 천천히 굶어 죽는 것보다는 이게 더 나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 Jeff Erickson facebook
무스(moose)는 말코손바닥사슴, 엘크, 무스로도 불리는 사슴과에서 가장 큰 동물로 암컷은 또 다른 새끼가 태어날 때까지 새끼를 돌보는 습성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참고: 브리태니커)

사진·영상= Jeff Erickson facebook / TomoNews U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