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명 모델이 승객들 앞에서 옷을 벗어던진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의 유명 플러스 사이즈 모델 이스크라 로렌스(26)가 지하철 열차 안에서 과감히 옷을 벗어 던졌다.

이스크라 로렌스는 사회적 편견에서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내게 하는 취지의 ’#언뮤트(Unmute)‘ 캠페인의 일환으로 영상 한 편을 지난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영상에서 로렌스는 연설을 하고자 열차 안 승객들 앞에 섰다. 그는 “나는 당신들을 모르고, 당신들도 나를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관계에 관한 것을 여러분과 정말 함께 나누고 싶다”며 운을 뗐다.

그리고는 “내 몸매가 부족하다는 것과 내가 이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전하고 싶다”며 옷을 하나둘씩 벗어던졌다.



속옷차림이 된 로렌스는 “나는 거울 속 내 모습을 혐오하며 자라왔다. 사회에서는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나는 무릎을 붙이고 섰을 때 허벅지 사이 틈(날씬한 몸매를 의미)도 없고, 셀룰라이트만 있다. 마르지도 않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것은 모두 미디어와 사회가 만든 아름다움에 대한 작은 기준에 불과하다. 몸은 대상화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모두 달라 보이지만 신은 우리를 동등하게 만드셨다. 자신을 존중하고 감사하고 사랑하자”며 자신이 가진 생각을 명확히 밝혔다. 로렌스의 연설이 끝나자 승객들은 박수와 환호로 답해줬다.

한편 이스크라 로렌스는 통통한 몸을 당당히 내세우며 당찬 발언들로 이미 여러 차례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아온 유명인이다. 그는 영국 BBC 방송이 타인에게 영감을 주고 영향을 끼쳤는지를 기준으로 선정하는 ‘2016 여성 100인’ 명단에 최근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영상=Iskra Lawrenc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