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삼류 에로 극단의 유쾌한 반란…‘커튼콜’ 12월 8일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커튼콜’ 스틸컷

‘벗느냐 웃기느냐’

영화 ‘커튼콜’의 카피다. 다소 자극적인 카피지만 이색 소재로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커튼콜’은 문 닫을 위기에 처한 삼류 에로 극단이 마지막 작품으로 정통 연극 ‘햄릿’을 무대에 올리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기를 그렸다.

‘번지점프를 하면서 하다’, ‘인정상 사정할 수 없다’ 등 유명 영화 이름을 패러디 한 에로 연극 제목은 물론 극단 배우들의 농염한 대사들은 성인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극중 18년 에로연극 전문 프로듀서로 등장하는 ‘철구’(박철민)가 정통 연극 ‘햄릿’에 도전하자는 극단 연출가 ‘민기’(장현성)의 말에 “하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라고 받아치는 장면은, 대사인지 애드리브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다.

영화 ‘커튼콜’은 능청스럽고 대담하게 19금 대사들을 소화한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또한 속화된 오늘날 예술의 의미를 기발하게 물으며 자본의 한계를 창작자의 재능으로 돌파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영화의 메가폰을 잡은 류훈 감독은 “자신이 삼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목표를 가지게 되면 수없이 무너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삼류지만 포기할 수 없는 인생을 살아내는 사람들은 그 자체만으로 빛난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커튼콜’에는 연극 무대를 통해 쌓은 경험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는 장현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특유의 맛깔스러운 연기와 입담으로 재미와 웃음을 선사하는 박철민, 연륜이 주는 신뢰의 배우 전무송 등 개성파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영화 ‘커튼콜’은 오는 12월 8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93분.

사진 영상=영화사 시네트, YG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