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마에게 봉변당한 운전자 “두려움이 엄습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마 한 마리가 도로를 달리던 차를 들이받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25일 오전 남아프카공화국에서 용접 감독관으로 일하는 위커스 서로니(26)는 운전 중 하마 한 마리가 도로에 나와 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그는 모잠비크에서 일을 마치고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위커스는 “내가 하마를 발견한 곳은 크루거국립공원 경계 부근이다. 이곳은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기에 녀석이 사람에게 익숙하리라 생각했다. 나는 자연스럽게 카메라를 꺼내 녀석을 촬영하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녀석이 갑자기 돌아서더니 차를 향해 달려왔다. 순식간에 녀석이 자동차 보닛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두려움이 엄습했지만, 부상당한 곳 없이 무사히 돌아왔다”며 안도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한 누리꾼은 “혼자 야생 동물을 마주하게 되는 순간의 당황함과 두려움이 느껴지는 영상이다. 다치지 않아 천만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영상=Kruger Sighting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