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형제같은 3살 소년과 반려견의 우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형제처럼 지내는 3살 소년 버디(Buddy)와 그의 반려견 래브라도 리트리버종 레이건(Reagan)에 대해 소개했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두 주인공 버디와 레이건은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10만 팬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인기가 많다. 입양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둘은 마치 친형제처럼 모든 일상을 함께 한다. 그네를 탄 버디를 레이건이 밀어주는가하면 침대에서 꼭 껴안은 채 낮잠을 자기도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구명조끼를 입고 함께 카약을 타는가하면 호숫가에 앉아 함께 차도 마신다.



간호사 출신의 할머니 샌디 스위리도프(Sandi Swiridoff)는 “버디와 레이건은 입양 됐을 때부터 강한 유대를 가지고 있었다”며 “둘의 달콤한 우정이 놀라울따름”이라고 전했다. 샌디 할머니는 버디와 레이건의 사진을 그림책으로 발간, 그 수익금을 위탁 아동들을 위해 전액 기부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동갑인 버디와 레이건은 지금으로부터 2년 전 처음 만났다. 11개월된 어린 버디는 할머니의 딸에게 입양됐으며 레이건은 8주 밖에 안된 어린 새끼일 때 할머니에게 입양됐다.

사진·영상= reagandoodle Instagram / All About AMAZING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