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험실에 갇혀 죽음 맞이하는 개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페타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가 프랑스의 한 수의학교에서 벌어지는 동물학대 실태를 고발했다.

1일(현지시간) 페타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프랑스 알포르 국립 수의학교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2분 30초 남짓의 영상에는 실험실에 갇혀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는 다양한 품종의 개들의 모습이 담겼다. 개들은 걸을 수도, 음식을 먹을 수도, 심지어는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상태였다.

페타에 따르면, 이 학교의 연구진들은 근육이 퇴화하는 치명적인 유전 질환인 뒤센 근이영양증(DMD: Duchenne muscular dystrophy)을 치료할 신약 실험을 위해 일부러 개들의 근육을 퇴화시키고 있다. 이렇게 근육이 퇴화한 개들은 실험 도구로 쓰이다 6개월도 되지 않아 죽음을 맞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PETA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