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佛 프로축구 경기 중 관중이 던진 폭죽에 골키퍼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에서 관중이 던진 폭죽에 골키퍼가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외신들은 지난 3일(현지시간)프랑스 메스의 세인트 생포리앙에서 열린 FC메스 대 올림피크 리옹의 경기에서 원점팀 리옹의 골키퍼 안토니 로페스가 관중이 던진 폭죽에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메스가 1 대 0으로 이기고 있는 전반 30분 리옹의 골대 앞. 리옹의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기 위해 그라운드에 골키퍼 로페스가 누워있다. 메스 수비수 귀도 밀란 선수가 무엇인가에 놀란 듯 소리치며 뒷걸음치는 순간 폭죽이 로페스의 다리 사이에서 터졌다.



이번 사태로 선수들과 관중과의 언쟁이 벌어지고 상황이 악화되자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양팀 선수들을 대기실로 철수시켰다. 이후 경기장 분위기가 호전되지 않자 심판은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리그앙 측은 사건 조사 결과에 따라 홈팀 메스의 몰수패를 선언할 예정이며 폭죽에 맞은 로페스는 고막을 다치는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Liveleak.com / AmusementPlac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