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회 결과 불만 품고 심판 때려눕힌 보디빌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보디빌딩 대회에 참가한 보디빌더가 결과에 불만을 품고 심판을 때려눕히는 추태를 부렸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에 따르면, 사건은 최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2016 국제보디빌딩연맹(IFBB) 다이아몬드컵 대회’에서 일어났다.



대회 마지막 날, 전 체급 종합 우승자 발표에서 유력한 우승후보로 점쳐지던 그리스 출신 지아니스 마고스 대신 그리스의 또 다른 선수 크리스토스 피스톨라스가 우승을 거머쥔 것. 이게 격분한 마고스는 심판석으로 다가가 심판석 테이블을 엎어버리는가 하면 심지어 심판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쓰러뜨렸다. 당시 상황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마고스가 폭력을 행사한 다음날 국제보디빌딩연맹(IFBB)은 마고스에 대한 영구 출전 정지를 발표했다.

사진·영상=luimarc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