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엠마왓슨이 발언대에서 침묵한 까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엠마 왓슨이 발언대에 올라 입을 굳게 다물었다.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와 파키스탄의 시민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도 마찬가지였다.

스웨덴 외교부는 지난 2일(현지시간) 1766년 스웨덴에서 세계 최초로 제정된 ‘언론자유법’ 제정 250주년을 맞아 ‘Free The Speech’(자유롭게 발언하라)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엠마왓슨은 원고를 들고 단상에 올랐지만 단 한마디도 꺼내지 않았다. 무언가를 이야기하고 싶은 듯 보였지만 이내 침묵을 지켰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와 말랄라 유사프자이도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 물론 영상은 세 사람의 기존 UN 연설 영상을 그럴듯하게 편집한 것이다.

잠시 후 영상에는 ‘표현의 자유가 없다면 세계는 침묵하게 된다. 협박과 자기검열, 법 때문에 점점 목소리들은 사라지고 있다’라는 문구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드러난다.

사진·영상=Swedish Ministry of Foreign Affair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