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예고된 재난, 무능한 국가, 절망에 빠진 사람들…‘렘넌트: 생존자들’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영화 ‘렘넌트: 생존자들’ 예고편 캡처

영화 ‘렘넌트: 생존자들’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렘넌트: 생존자들’은 태양이 폭발하면서 전 지구가 어둠에 빠지자 사태 수습에 나서는 대통령과 고위 관료들, 그리고 혼란 속에 살길을 개척하기 시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태양 폭발 후 대통령과 그의 가족, 부관들이 지하 벙커로 피신하는 모습과 백악관 대변인이 방송을 통해 국민에게 현재 상황을 말해주는 것으로 시작한다.

6개월 안에 모든 것이 바닥나는 상황. 시간이 흘러도 국가의 지원이 없자 방송국에서 일했던 한 시민 ‘아트’가 “지금 상황에 그냥 앉아서 누가 구해주기만 기다리면 살아남지 못할 거야”라고 말한다. 이후 아트와 마을 사람들은 힘을 합쳐 능동적으로 생존을 도모한다.

이 과정에 권력자인 대통령과 그의 부관들이 이 사태를 어떤 방법으로 해결할지, 또 일반 시민들은 국가의 도움 없이 어떻게 살고자 노력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극한의 혼란 속, 생존을 위한 인간의 사투를 담은 ‘렘넌트: 생존자들’은 오는 15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93분.

사진 영상=시네마리퍼블릭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