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루빅 큐브 4.73초 만에 맞춘 호주 청년…세계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호주 멜버른 출신 루빅 큐브 선수 펠릭스 젬덱스(20)가 루빅 큐브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젬덱스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 대회에서 4.73초의 기록으로 루빅 큐브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젬덱스의 기록은 지난달 네덜란드 출신의 매츠 벌크(20)가 세운 기존 신기록 4.74초보다 0.01초를 앞선 것이다.



이날 젬덱스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는 순식간에 루빅 큐브를 맞춘 후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는 사실을 알고 크게 기뻐하는 젬덱스의 모습이 담겼다.

루빅 큐브는 여섯 가지 색깔의 플라스틱 주사위 27개로 된 정육면체의 각 면을 같은 색깔로 맞추는 퍼즐 장난감으로 1974년 헝가리의 루빅 에르뇌가 발명하고 1980년 처음 시판됐다. 이후 다양한 형태로 발전해 현재는 두뇌능력 개발 및 챔피언십 대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영상=Feliks Zemdeg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