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엄마 배고파요!’ 성탄절 행사 무대서 발톱 물어뜯는 4살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성탄절 행사 무대에서 발톱을 물어뜯는 귀여운(?) 소년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7일 사우스 웨일스 몬머스셔 카웬트에 사는 4살 소년 베일리 조던에 대해 소개했다.

베일리 부모님이 촬영한 사진에는 성탄절 행사에 목자로 출연한 베일리가 지루함을 참지 못하고 자신의 왼쪽 다리를 들어 올려 발가락을 물어뜯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당시 베일리는 맨발인 상태였으며 그의 엉뚱한 모습에 아빠 케빈 조던과 엄마 사라 베일리가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과 함께 공개된 27초짜리 영상에는 40분간의 행사가 지루했던 베일리가 내내 하품을 하거나 잠을 쫓기 위해 자신의 뺨을 때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컨설턴트 일을 하는 사라 베일리(33)는 “내가 본 광경을 믿을 수가 없었다. 베일리는 자신의 발톱을 뜯고 있었다”며 “그를 말릴 수가 없었고 아들의 모습에 그저 웃음만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사진·영상= Kevin Jordan, Mercury Press / back to back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